닫기

대입정보

입시 Finder

입시뉴스

[2019정시충원율] 성균관대 1차 가군 60.4%, 나군 18.2%.. 추합 296명 트위터 페이스북

작성일 : 2019.02.11 분류 :  조회 : 129

[베리타스알파=손수람 기자] 성균관대는 2019정시에서 1차 미등록충원을 진행한 결과 가군 60.4%, 나군 18.2%의 충원율을 나타냈다. 가군에서는 366명 모집에 221명이 추합, 나군에서는 413명 모집에 75명이 추합해 가군의 충원율이 더 높은 편이다. 성대는 7일 1차와 2차 추가합격자 현황을 동시에 공개했다.


지난해 1차 충원율과 비교해보면 가군과 나군 모두 상승했다. 성대는 지난해 1차 충원에서 가군 49.2%, 나군 14.4%의 충원율을 보였다. 가군은 435명 모집에 214명이 추합, 나군은 466명 모집에 67명이 추합한 결과다. 지난해 정시에서 4차까지 진행한 미등록충원에서 가군 133.1%, 나군 28.3%의 충원율을 기록했다. 가군에서는 435명 모집에 579명, 나군에서는 466명 모집에 132명이 추합했다.


자연계열 최상위 선호 모집단위인 의예는 15명 모집에 4명이 추합해 26.7%의 충원율이다. 인문계열 최상위권 학생들이 선호하는 경영은 49명 모집에 8명이 추합해 16.3%%의 충원율을 나타내고 있다.


성대는 3차 추합발표를 9일 오전10시, 4차는 12일 오전10시, 5차는 12일 오후8시 예정하고 있다. 이후부터는 개별통보를 실시한다. 모든 추합발표 일정은 14일 마감된다.



성균관대는 2019정시에서 1차 미등록충원을 진행한 결과 가군 60.4%, 나군 18.2%의 충원율을 나타냈다. 가군에서는 366명 모집에 221명이 추합, 나군에서는 413명 모집에 75명이 추합했다. /사진=성균관대 제공



<2019 성균관대 정시 1차 추합 현황>
정시모집을 실시한 모집단위 가운데 가장 높은 충원율을 보인 모집단위는 가군 글로벌경제학이다. 16명 모집에 14명이 추합해 87.5%의 충원율이었다. 나군에서는 수학교육이 60%의 충원율로 가장 높았다. 5명 모집에 3명이 추가합격한 결과다.


가군은 글로별경제학에 이어 사회과학계열75.5%(74명/98명) 글로벌바이오메디컬공학70%(7명/10명) 글로벌경영학60%(15명/25명) 소프트웨어학56.4%(22명/39명) 반도체시스템공학55.6%(10명/18명) 건설환경공학부55%(11명/20명) 공학계열48.6%(68명/140명) 순으로 나타났다. 모든 모집단위에서 추합이 있었던 셈이다.


나군은 수학교육의 뒤를 이어서 컴퓨터교육40%(2명/5명) 서양화31.6%(6명/19명) 시각디자인31.6%(6명/19명) 써피스디자인31.6%(6명/19명) 영상학28.6%(2명/7명) 의예26.7%(4명/15명) 전자전기공학부26%(13명/50명) 동양화22.2%(4명/18명) 한문교육20%(1명/5명) 경영학16.3%(8명/49명) 자연과학계열15%(9명/60명) 의상학11.1%(1명/9명) 인문과학계열9%(9명/100명) 글로벌리더학6.7%(1명/15명) 순이었다.


나군의 건축학(5년제) 교육학 스포츠과학에서는 추합이 발생하지 않아 충원율 0%를 기록했다. 최초합격한 인원이 단 한명도 이탈하지 않은 셈이다. 다만 여타 대학과 함께 충원일정이 계속해서 진행되기 때문에 변동될 가능성이 높다.




트위터 페이스북
인쇄하기 목록

의견쓰기타인에 대한 비방이나 욕설은 동의없이 삭제됩니다.0 / 400 byte

닫기 이벤트바로가기 창 닫기 이벤트 바로가기 닫기 수시합격진단 1만원 할인쿠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