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웨이 :: 입시정보의 모든 것

닫기

대입정보

입시뉴스

한국외대 고3대책 '학종 면접 폐지'.. 교과/논술 '비교과 미반영'

작성일 : 2020.06.15 분류 :  조회 : 406

재외국민 특별전형 화상면접 도입


[베리타스알파=권수진 기자] 한국외대가 올해 학종에서 면접을 폐지한다. 학생부교과와 논술에 포함되어 있던 비교과(출결 봉사)도 일괄 미반영한다. 한국외대 입학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고교 현장에서 정상적인 학사운영이 이뤄지지 않고 있는 현 상황과 해외고 학생들의 면접참여를 위한 귀국 및 출국절차 부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올해 실시 예정이던 학생부종합전형의 면접을 폐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현재 한국대학교육협의회의 전형계획 변경 신청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한국외대가 올해 수시 학종에서 면접을 폐지한다. /사진=한국외대 제공



올해 외대는 학종을 서류100% 전형으로 진행한다. 외대 면접은 수능 이전 실시하기 때문에 완벽한 방역조치를 취한다 하더라도 혹시 모를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할 수 있어, 이 경우 자가격리로 인한 학업결손, 수능 응시형태 변경 등 수험생에게 심각한 불이익을 초래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했다. 해외고 학생들도 다수 학종 면접에 참여하기 때문에 입국시 자가격리 기간이 필요하고 면접 후 출국 시 해외국가 입국에 문제가 발생한다는 점도 고려했다.

코로나19로 인해 불가피한 출결상황 결손에 대해서는 반영하지 않는다. 3학년1학기 활동은 코로나19상황과 학교별 환경을 고려해 재수생과의 차별/불이익이 없도록 평가한다는 방침이다. 입학 관계자는 "코로나19상황에서 학교계획에 따라 어려운 환경에서도 노력하고 있는 고교, 학생, 학부모의 땀을 헛되이 하지 않으면서도 학교별 환경을 고려해 공정하게 평가하겠다"고 밝혔다. 

학생부교과와 논술에서는 비교과를 반영하지 않는다. 교과와 논술에 적용하는 수능최저학력기준의 경우 올해부터 탐구2과목평균에서 1과목으로 완화했기 때문에 추가적인 수능최저 변경은 없다. 

재외국민 특별전형 중 초중고 전 교육과정 해외이수자 및 북한이탈주민에 대해 시행하던 면접고사는 올해의 경우 실시간 화상면접으로 진행한다. 입학정원의 2% 내에서 모집하는 중고교과정 해외이수자는 기존 필답고사를 유지하기로 하고 보다 완벽한 방역대책을 수립하기 위해 관계기관과 긴밀하게 협의 중이라는 설명이다. 


  • 이전글
  • 다음글
인쇄하기 목록

의견쓰기타인에 대한 비방이나 욕설은 동의없이 삭제됩니다.0 / 400 byte

닫기 이벤트바로가기 창 닫기 이벤트 바로가기 닫기 수시합격진단 1만원 할인쿠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