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첫 등교 전국연합학력평가의 의미

닫기

대입정보

유웨이 분석자료

5월 첫 등교 전국연합학력평가의 의미

작성일 : 2020.05.21 분류 : , , ,  조회 : 429

5월 첫 등교 전국연합학력평가의 의미



▣ 예년 같으면 수시 준비를 시작할 5월

‘코로나-19’로 인한 입시 일정의 연기만 아니었으면 5월은 수시모집 준비를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달이었다. 보통 5월에는 대학지원 시 필요한 서류 준비도 조금씩 시작해야 하고 고2까지의 학생부를 검토, 창의적 체험활동(자율활동, 동아리활동, 봉사활동, 진로활동) 부문을 채우려고 노력해야 하는 달이다. 한편으로 지원 예정 대학 요강을 확인하고 모의논술에 참여하며 학생부 종합 전형 가이드북 등을 구해 읽어야 하는 달이었다. 동시에 대학 주관 각종 입시설명회에도 참가하여 전년도 입시결과 등을 얻어야 하는 매우 바쁜 시기였다. 게다가 5월에는 중간고사가 있는 등 정신없는 시기였다.

▣ 실질적으로 첫 번째 전국단위 학력평가

그러나 올해는 한창 공부할 시기에 닥친 ‘코로나 –19’ 위기로 비로소 5월에 와서야 자신의 실력을 측정할 수 있는 첫 번째 전국 단위 학력평가가 이루어진다. 일반적으로 수험생들은 고3이 되어 실시하는 첫 학력평가는 ‘전국에서 자신의 성적 위치 진단’ → ‘앞으로의 학습 전략 수립에 도움’ → ‘수시/정시 가능성 진단 및 입시 전략 수립’ → ‘2학년 때까지의 학습 진단’ 순으로 의미를 부여하는 시험이라고 생각한다. 이렇게 의미가 있는 학력평가를 고교생 확진자가 나온 인천지역 일부 고교는 온라인으로 시험을 치르며 나머지 시도교육청은 전국 단위 채점도 한다. 이번 5월 학평은 2015 개정 교육과정으로 출제범위가 변경된 시험으로 앞으로 선택과목(탐구 및 제2외국어) 선정의 토대가 되고 자신의 위치 판단(교내 석차), 자신의 취약점 진단과 앞으로 학습계획 수립, 추후 학원(방과 후, 인강) 수강 과목에 참고 자료 역할을 한다. 원래 4월에 실시예정인 경기도교육청 주관 학력평가가 연기되어 실시된 것으로 한편으론 내신과 수능 모의고사의 점수를 비교하여 내신 포기의 판단을 내리는 데에 근거가 되기도 한다.

▣ 학력평가 후에 수험생이 해야 할 일은?

시험 후에는 가채점을 하고 담임교사와 면담을 통해 전년도 교과 성적 및 학생부 활동 기록을 분석하고 전형 요소에 따른 강점과 약점을 분석해야 한다. 넓은 의미에서 지원 가능대학 및 전형 유형을 탐색하고 학종 지원자라면 시급히 보충해야 할 학생부 기재 요소를 파악해 실행해야 한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중간고사 준비 계획 수립 및 실행이다. 그러고 나서 앞서 이야기한 바처럼 희망대학/학과/전형유형 등을 결정 하고 지원 자격, 전형요소, 최저학력기준 등을 점검해야 한다. 서류 준비도 서둘러 자기소개서, 추천서, 기타 자료(동료평가서, 자기평가서, 수행평가 결과물, 소감문, 독후감)들도 챙겨 보아야 한다. 또한 정신없는 가운데에도 대학별고사를 준비하는 수험생들은 기출문제, 모의문제, 예상문제 등을 구해서 풀어 보아야 한다. 이 때 각 입학처 홈페이지에 있는 2020 대입 선행학습영향평가서도 필독해야 한다.

이번 전국연합학력평가가 진단평가적인 성격의 시험으로 2개월 늦게 시행되는 만큼 고3 수험생은 그 의미를 충분히 인지하고 도약의 발판으로 삼아야 하겠다.

▣ 학평 성적으로 수능 점수 예측

여기서 우리가 반드시 기억해야 할 것은 현재의 위치를 진단하는 이번 학평은 시험범위가 적다는 점, 재수생이 포함되지 않았다는 점이다. 실제는 이 성적보다 수능에서 성적이 더 떨어질 확률이 크다는 이야기이다. 따라서 학평 성적을 기준으로 재수생의 비중을 고려하여 수능 점수를 정확하게 예측해내는 것이 중요하다. 유웨이(www.uway.com) 에서 제공하는 수능예상점수(수능 지수)를 기준으로 수능에서 내 점수가 어떻게 변할지 예측해봄으로써 더 정확한 내 위치를 파악해 볼 수 있다.






인쇄하기 목록

의견쓰기타인에 대한 비방이나 욕설은 동의없이 삭제됩니다.0 / 400 byte

닫기 이벤트바로가기 창 닫기 이벤트 바로가기 닫기 수시합격진단 1만원 할인쿠폰 닫기